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사설/칼럼
                          사설/칼럼
[제399호]제1야당 역사흐름 읽고 정책 대결해야
기자파일

이 만 재 취재본부장
6.13지방선거에서 보여준 국민의 열망은 현시대를 판단하지 못하는 야당에 몰매를 준것이다. 중간선거는 대게 정부여당에 대한 중간평가가 이루워진다. 그래서 중립적 입장을 지닌 사람들이 대거 정부여당을 견제하는 쪽으로 마음이 움직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6.13지방선거에서는 중립적인 유권자와 보수층 까지 야당을 심판하는데 열정을 썼다. 특히 제1야당인 한국당의 지도부의 바람직하지 못한 행동과 언행에 소속의원들까지 무능하고 이기적인 모습에 보수층까지 등을 돌린셈이다. 하루하루가 새로운 정보기술 혁명이 시장과 시민사회의 역량을 끝없이 키우고 가상통화 문제에서 보듯 블독체인 기술 등을 보면 정부와 금융등 기존의 권위 체계를 무너뜨리고 국가정책에 대한 일방적 억압이 들어설 자리가 없다. 하루가 다르게 정보화의 국민수준이 발전하고 있는 현 시대를 읽지 못하고 집권당 시절의 국민의 역사관까지 국가권력으로 통제하려했다는 것이다.  집권당 시절 잘못된 국가 권력으로 국민을 제합하려했다는 문건들이 수 없이 나와도 과거 정권의 탁핵이란 이름으로 누구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었다.  남북관계도 그렇다. 제1야당인 한국당도 안보라는 가치도 결국은 평화를 위한 것이라고 한다. 정부의 비핵화 노력에 문제가 있으면 대안을 갖고 정책으로 해야 하지만 사안을 전 세계가 알고 있는 사실에 평화쇼라고 일축하고 있다. 국민이 야당에 대한 등을 돌린 이유는 현정부가 잘해서가 아니라 국가권력을 통해 어떻게 해보겠다는 국가 주의적 경향이 강하고 국민의 눈높이 요구에 맞춰주지 못한 무능한 탓이라고 볼수 밖에 없다. 이 거대한 역사의 흐름에도 불구하고 집권당시절의 국민의 역사관까지 국가권력으로 통제하려 했던 국정교과서 사건도 어느 한사람도 지금까지 이에 대해 올바른 성찰 한번 없었다는 애기다. 여기에다 제1야당인 한국당을 비롯해 인권을 이야기하면 안보가 어쪄고 상생을 이야기 하면 성장을 운운한다. 국민의 입장에서는 정책대안 없이 막말정치의 빈정거림이 국민의 마음을 돌리게 하였다.  인적쇄신과 당조직개편, 당해체 등 변화를 위한 방안이 쏟아지지만 역사의 흐름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국민이 무엇을 원하는지를 모른다면 제1야당인 한국당은 살아남지 못할 것이다.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