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사설/칼럼
                          사설/칼럼
[제397호]일제 잠수함 어뢰공장을 찾아라
컬 럼
김 철 수 국장
1943년 경북 대구 인근지역에서 960명이 `징용 노동자'로 선발되어 부산 문현동으로 끌려갔다고 한다. 그 곳에서 일본군은 굴파기와 어뢰폭탄 생산조력에 그들의 노동력을 착취하였다.  당시 일본군은 만주, 남경, 동남아 일대를 점령하게 되자 크나큰 승리감에 도취된 상황에서 부산 남구 문현동 7부두 지하에 어뢰공장을 비밀리에 건설했던 것이다.  일본 어뢰 기술자를 포함해 약 1000여명이 밤낮없이 중노동하면서 어뢰를 생산했다고 한다. 식민지 강점기에 한국인이 수없이 징집되어 각 분야에서 강제 노역한 것이 대부분 공개되었으나 문현 어뢰공장은 1급 비밀작업장으로 분류돼 인부들을 가둔 상태에서 어뢰 무기를 만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1945년 8월 해방을 맞았어도 강제 노역자 960명은 그토록 가고 싶은 고향으로 단 1명도 못 돌아갔다. 왜 그랬을까? 이들은 과연 어디로 갔을까? 도대체 어디에 있을까?  해방 이후 가족들이 애타게 찾았지만 한국 전쟁 이후 굳게 다문 일본의 입을 열게 할 순 없었다.  그런데 단 1명 화약 전문가가 일본 정부에 출장간 사이에 해방을 맞게 되었는데, 여비가 없어 몇 년 뒤에 겨우 귀국해 고향을 가보니 함께 부산에 간 동료 3명이 안 돌아왔다고 해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자기가 일본으로 갈 때까지도 그 친구들이 아주 건강했다고 했다. 그런데 3명이 왜 집에 못 돌아왔을까? 대구와 속초에 가서 친구들을 찾았지만 그들의 행적을 도무지 찾을 길이 없었다는 것이다. 어찌된 일일까?  이승만 대통령부터 박근혜 대통령까지 소문만 무성하다가 드디어 문재인대통령 1년 차에 징집 노역자 유가족들이 문현동 거창산업 작업장에서 집회 허가를 받아 `어뢰공장 땅속 십리굴'을 파헤쳐 시신 유골을 발굴하라`는 시위가 시작됐다. 약 75년 만에 유가족들이 `유골'을 찾겠다고 2018년 6월에 팔 걷고 나선 것이다. 부산시와 남구청은 즉시 거창산업 땅속 `십리굴'을 찾아내 어뢰공장 작업장과 그 속의 유골 여부를 정밀 확인하여 유족들과 부산시민들을 비롯해 전 국민들에게 소상하게 밝혀주기를 바란다. 만일 일본이 1000여명을 작업장속에 가두어 놓고 굴을 폭파했다면 나치범죄 같이 국제 재판소에 일본을 제소해야 할 것이다.  역사의 심판은 언제까지나 유효하다. 부산지역과 정부가 나서서 `유골 여부 진상규명'을 즉시 실행하기 바란다. 우리 선조의 DNA가 어뢰공장 십리굴을 샅샅히 조사해 주기를 간절히 원하고 있을 것이다. 6.13 지방 자치단체장 선거가 끝나면 부산시가 적극적으로 나서 `진상규명'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