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사설/칼럼
                          사설/칼럼
[제392호]청년의 꿈 꺾는 채용비리 뿌리 뽑아야
기자파일
 공공기간이 과거 5년간 채용전반에 대한 특별점검 결과와 후속 조치 기록을 보고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공공기관 80%가 넘는 지적사항이 나왔고 수법도 교묘하게 각양각색이었다. 서류전형에서 합격배수를 조정해 특정인을 합격시킨뒤 면접위원이 점수를 몰아줘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고 당초 계획과 달리 채용후보자의 추천 배수를 바꿔 특정인을 채용했다. 수많은 젊은이들이 수백대일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취업하기위해 밤낮없이 노력하고 있는 청년들은 11개 시중은행의 채용비리가 드러나면서 분노와 좌절이 말로선 표현 할수가 없다고한다.  청년실업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만큼 최악인 상황에서 채용비리는 꿈을 꺾고 기회를 박탈하는 반사회적 범죄자이다. 공공성을 최고 가치로 삼아야 할 공공기관에서 채용비리 온상이라면 우리사회의 정의와 도덕성은 이미 이땅에서 사라진 것이다. 요즘 정부와 검찰의 채용비리 사건을 다루는 것을 보면 은행권에서 광범위하게 진행된 부정채용은 내부 조직원들의 이권을 챙긴 경우보다 외부 청탁을 받아 저질은 경우가 훨씬 만다.  검찰과 금융감독원의 공공기관과 은행권 채용비리에 대한 정부 합동조사 검사 결과를 발표할때 마다 누가 청탁을 했는지에 대해선 발표가 없다. 조사 주체는 누구도 청탁자에 대한 입을 열지 않고 있다.  관계자에 대한 애기만 흘러나올뿐 청탁자에 대해서는 일체 언급이 되지않고 있다. 자리를 지키기 위해서 보험에 드는 심정으로 청탁을 들어 줄수 밖에 없는 힘없는 사람들의 청탁을 거절 할 수 밖에 없는 현실정과 오랜 관행이라는 이름아래 또다시 반복되고 있다.  공무원이 지위를 이용해 부정 채용 압력을 넣거나 민간인이 댓가를 주고 채용청탁을 하는 행위는 모두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하는 범죄행위이다. 채용비리에 더 큰 문제는 청년들이 오랜시간 젊음을 포기하며 쌓아온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으로 만드는 불공정 행위라는 것이다.  채용비리를 막기위해서는 청탁자들의 명단을 공개하고 검찰이 청탁자 처벌에 대한 의지를 보이지 않고는 결코 막을수 없다고 본다. 청년세대의 꿈과 좌절을 막기 위해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청탁자 명단을 공개해서 처벌이 이뤄워져야 한다.이 만 재 취재본부장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