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사설/칼럼
                          사설/칼럼
[제390호]한국사회 고질병이된 이념갈등
칼럼
 격동의 한해를 보내면서 촛불시위로 국정농단 사태는 현정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을 이끌어 내면서 조기 대선에 따른 평화적 정권교체가 이루워지고 평화적 정권교체의 민주주의 귀감이 된 사례로 외신에서 전하고 있다.  촛불과 태극기로 갈라진 두진영의 이념 갈등으로 우리사회의 큰 문제점으로 홍역을 치루고 있고 이와같은 이념 갈등은 한국사회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목된지 오래다 우리국민이 가장 심각하게 생각하는 갈등은 진보와 보수·좌파의 고질적인 이념으로 정치권이 우리사회 내부이념 갈등 해소를 위해 솔선수범을 해야 한다고 국민 대다수가 바라고 있지만 대의 민주주의 특성상 국회내에서의 의견 충돌은 빚어지지 않을수가 없다고 한다. 하지만 정치적 이득을 얻기 위해 진보 보수·좌파 등 자기들의 이득을 위해 국민을 선동하는 고직적인 이념갈등에 정치권에서 선동하고 있다고 본다.  정치권은 정치철학을 바탕으로 의식 개혁과 더불어 제도 변화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사회갈등을 해소할 책임있는 정치권이 외히려 갈등을 부추겨 증폭시키고 갈등증폭을 통해 지지층을 결집하고 표을 얻는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사회이념갈등은 정치권에서 이용하고 있다는 국민들의 목소리다. 국민의 대변인이 되어야 할 국회에서의 국민이익조정과 정책결정 능력은 미흡하고 결국은 사회이념갈등은 해소되지 않고 양극화 상태로 자기들의 이익에만 충실한 정당, 그리고 행정부 갈등 등으로 국민통합은 멀어지고 있다.  현재의 대결 구조가 정치철학에 따른 국민편에서가 아니라 나에게 반대하면 적이라는 이분법적 사고에 근거하고있어 갈등해소를 어렵게 하는 원인으로 보고있다. 여·야가 각자의 지지층의 결집을 위해 이념갈등을 부추겨 정쟁의 수단으로 활용했다는 지적이 제기 되고 있다. 갈등을 부추겨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 정치인들은 더이상 용납이 되어서는 안된다.  시민사회보다 정치권에서 진보와 보수로 나뉘어 극한 대치를 이어간 국회의 비 생산성이 최고조에 달했고 국민의 촛불 민심으로 정권교체가 이루워 졌음에도 이념갈등으로 국회가 제기능을 다 하지 못하고 있다.  국민통합을 가로막는 정치권에서 부터 개혁에 앞장서서 국회가 사회적 갈등해소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이 만 재 취재본부장기자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