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사설/칼럼
                          사설/칼럼
[제389호]런 나쁜 `기업\'이 또 있을까?
칼럼
세월호 침몰사건 1년전 대구 어느 건설공사 현장에서 콘크리트 타설한후 휴식을 취하던 60대 초반 인부 한 명이 원인 모르게 절명한 사건이 발생했다. 즉 급사한 것이다.  2013년 7월20일 오후 2시경에 일어난 "급사사건" 이었다. 그 날 함께 작업했던 동료들을 상대로 수사를 했지만 살인 흔적은 없었고, 병원에서는 사망원인을 알 수 없으니 수사당국과 유가족에게 "부검"을 하자고 요청했으나 유족은 두 번 죽이고 싶지 않다고 거절한 "순직사망사건"이었다.  당시 고인은 콘크리트 타설의 달인으로 건설업체에서 일용직인데도 모셔갈 정도로 건장한 타설 전문가였다고 한다.  그런데 어떻게 사망을 했을까? 만약 부검을 했더라면 심장마비나 시멘트 유독성 사망, 폐질환에 의한 급사, 고된 작업에 의한 돌연사 등의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을텐데 부검을 하지 않아 원청인 극동건설과 하청인 대도건설은 장례부조금만 주는 것으로 그친 어처구니 없는 "사망사건"이 되고 말았다.  박근혜정부는 "유족 생계연금"으로 매월 24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유가족으로 60대 중반의 부인과 두 아들을 두고 있는데, 두 아들 다 청년실업자로 생계가 어렵다고 한다.  기업들이 "나몰라라"하는 사망사건을 정부가 껴안았다면 생계를 유지할 수 있게 "위로연금"을 지급했어야 한다. 또 해당 기업에 유가족 위로금이라도 지급하라고 정부가 명령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박정부는 쥐꼬리 연금으로 손놓은 상태 아닌가? 물론 부검을 거부한 유족의 잘못도 있었지만, 사망위로금조차 지불하지 않았던 "나쁜 기업들"에 대해 문재인정부가 인도적으로 책임을 물었으면 한다. 아무리 삭막한 세상이지만 자기네 회사에서 작업하다가 순직한 노동자를 나몰라라한 대도건설과 극동건설에 대해 당시 사망사건에 책임을 묻고 "재조사"를 강력히 촉구한다. 김 철 수 국장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