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사설/칼럼
                          사설/칼럼
[제387호]전자화폐시대를 한국정부가 모른다고?
불법 센터장들 “후폭풍” 피할 길 없을 듯 어리석은 자들의 착각은 왜 정부가 “전자화폐”에 무관심한지 모르겠다고 한다.
 몇년 전 “비트코인”이 세계금융가를 강타하자 발빠른 한국의 유사수신 선수들이 작당을 한다. 세계적 전자화폐를 내세워 일종의 “사기”를 치기 시작한 것이다 예를 들면 분명히 본사가 미국, 태국, 말레이시아, 홍콩 등에 있는데, 한국의 사업자들이 비밀회의를 갖고 “사기행각”을 시작한게 2014년 봄이었다. 태국에 본사를 둔 전자화폐 “토큰”으로 국내 피해자를 양산시켰지만, 울산지검과 울산법원에서 수사 받고 주동자 몇명이 울산 구치소에서 재판받고 풀려남으로 사기사건이 종결됐지만 아직 끝난 사건은 아닌 것 같다.
 어느 개인이 몇 억 투자해 사기당했다고 한 사건이지 많은 피해자들이 주식 한 장에 속아 잠잠히 기다리는 대사건이라 본다.
 태국에서는 일부 통용되는 전자화폐 “토큰”을 한국 사기꾼들이 태국 본사에 20∼30%를 송금하고, 나머지 70∼80%를 사기일당들이 날마다 1000만원, 700만원, 500만원, 300만원, 100만원 수입이 되고 있다고 사업자를 끌어들이는 미끼로 이용한 것이 검찰조사 결과 밝혀졌다.
 수백억의 행방이 사뭇 의심스럽다. 거의 수십명의 상위 스폰서들이 꿀꺽했다는 정황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그 사기꾼들은 그 돈을 어떻게 보관하고 있을까? 정부차원에서 철저한 조사를 해야할 듯하다.
 투자금은 120만원에서 8000만원까지이고, 투자금 입금은 조직적으로 개인통장으로 법망을 피한 것이다. 개인통장 조사를 안 한 정황도 수사해야할 것이다. 신문이나 방송에 보도 안 된 이상한 유사수신 토큰사건이 그냥 묻혀진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 일 것이다. 자기네끼리 주고받은 “날천만원” 누가 얼마나 벌어 자취를 감추고 있을까? 이 사건은 태국본사, 한국조직들 피해자 파악, 수사과정, 재판과정, 담당변호사 등을 재조사하여 이들이 법망을 피한 정황을 철저하게 “재수사”해 피해자들에게 피해금액을 되돌려줘야 할 유사수신 사건이라 정부에서 나서야 할 것 같다.
 실체없는 “그림자 전자화폐사건”이 지금 대한민국에서 자행되고 있어 앞으로 “수천억” 피해자들의 피해신고가 예상되는 가운데 전자화폐를 악용하는 불법업체들이 날립하고 있어 “공정거래위원회”와 사법부의 단속이 불가피하다고 본다 “까마귀들 노는 곳에 백로야 가지마라.”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