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사회
                          사회
[제395호]서초구, `양재 말죽거리\' 옛 명성 되찾기 위해 팔 걷어
말죽거리임을 느낄수 있도록 차별화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침체한 양재역 말죽거리를 되살리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역 브랜드화, 음식특화거리 조성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서초형 도시재생 사업'인 `양재 말죽거리 디자인 및 활성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구체적으로 보면 먼저 말죽거리 상권의 브랜드화다.  말이라는 테마로 7080 복고풍 콘셉트의 브랜드 이미지(BI)를 구현하는 `디자인프로젝트'를 추진한다.  말죽거리라는 지명에서 유래된 역사 스토리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문화상품화 전략이다.  이를 바탕으로 마패 모양의 지역 화폐인 상품권을 발행 유통화한다.  또 누구나 이곳에 들르면 말죽거리임을 느낄 수 있도록 차별화한다.  가로등, 벤치, 간판, 상징 조형물 등 각종 시설물은 물론 보행공간 그래픽, 상점별 부착 스티커 등에 이르기까지 말을 테마로 다양한 아이템의 '이미지 감성 디자인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  구는 이같은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지난 1월 수요자 중심의 서비스디자인 기법인 이용자의 니즈(needs)를 사전에 반영하기 위해 주민, 상인, 방문자 등 100여 명을 대상으로 말죽거리 상권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한 심층인터뷰 및 설문조사, 브레인스토밍 등을 이미 마친 상태다.  이와 함께 여느 음식점 골목과는 다른 정이 있고 추억이 있는 2·3세대가 어우러져 소통하는 `음식특화거리' 조성을 통해 양재 말죽거리만의 고유한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휴게 및 일반 음식점 입점을 유도하고자 디자인 컨설팅, 간판 개선, 저리 융자 보증 등 다양한 인센티브 지원으로 경쟁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현재 이곳은 사무실과 주택가 빌라촌이 혼재돼 형성된 330여 개의 음식점 등 상권이 형성돼 있으나 70% 넘게 소규모 점포다.  구는 이러한 사업을 지원, 추진함에 있어 발생할 수 있는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해 건물주·임차인·서초구 3자 간 상생협약을 추진하는 한편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해 홍보마케팅을 측면 지원할 계획이다. 서초=강충남 기자  특히 구는 말죽거리 제2의 도약을 위해 기존 관 주도의 방식을 탈피, 말죽거리 상가번영회 등 민간이 주도하는 `서초형 타운매니지먼트'를 도입, 추진한다. '타운매니지먼트'란 건물주와 상인 등 민간이 재원 마련에서부터 행사기획, 사업추진 전반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는 새 로운 도시재생 기법이다. 구는 지난해 '서리풀 골목 페스티벌'을 개최하며 이 지역 주민과 상인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말 퍼레이드, 말죽거리 상품 권 이벤트 등 소규모의 '말죽거리 축제'를 성공적으로 치러냈다는 설명이다. 양재 말죽거리 상가번영회 김경배 회장은 "지난 3월 서초구의 노력으로 15년 만에 양재역 사거리 횡단보도가 개통된 이 후 사람들의 발길이 증가하는 추세다"라며 "전통 거리하면 인사동, 추억의 거리하면 양재 말죽거리가 될 수 있도록 혼신 의 힘을 다해 사람들이 즐겨 찾는 추억의 말죽거리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구는 이번 '서초형 도시재생 1호 사업'인 '양재 말죽거리 디자인 및 활성화 프로젝트'추진을 통해 말죽거리 일대 상권을 현 재 국내 100대 상권 중 30위에 머물고 있는 것을 10위 이내로 끌어 올린다는 포부다. 조은희 구청장은 "말죽거리 일대 상권이 옛 명성을 되찾고 재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며 "서초형 도시 재 생 사업이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초=강충남 기자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