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사회
                          사회
[제389호]동작구, 죄 꼼짝마! 방범용 CCTV 확충
범죄 막는 거리의 눈, 더욱 촘촘해져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각종 범죄로부터 주민을 보호하기 위해 방범용 CCTV를 확충했다고 밝혔다.
 올해 총 50개소에 188대를 설치했으며, 이중 신규가 14개소 57대, 성능개선이 36개소 131대다.
 신규 설치장소는 ‘CCTV 5개년 연구용역’ 결과에 따라 우선설치지역에 포함된 곳으로, 주야간 현장조사와 지역주민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범죄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모든 CCTV가 200만 화소 이상의 해상도를 갖췄으며, 위급상황시 대처가 가능한 SOS 비상벨도 현장마다 설치했다. SOS 비상벨을 통해 현장과 CCTV 통합관제센터 간 양방향 영상통화가 가능하다.
 통합관제센터는 CCTV 영상을 24시간 모니터링 하는 지역의 재난안전컨트롤타워로 지난 2014년 2월, 구청 지하 1층에 문을 열었다.
 또, 구는 CCTV에 설치되는 SOS 비상벨에 대한 시설개선 사업을 펼쳐 성능을 대폭 상향했다.
 새로 교체된 비상벨은 기존 설비 대비 음질이 우수하고, LED를 통해 야간에도 현장 상황을 식별 가능한 게 특징이다. 고장률도 월등히 낮으며, 관제센터에서 원격으로 고장유무를 진단할 수 있다.
 올해 173개의 비상벨이 새로 설치되거나 신형으로 교체되어, 관내 설치된 전체 435개의 비상벨이 모두 디지털방식으로 바뀌었다. 범죄를 예방하는 가로시설이 촘촘해 지고 업그레이드되면서 범죄예방을 위한 안전마을 조성사업에도 내실을 기했다는 평가다.
 민영기 홍보전산과장은 “CCTV와 비상벨은 범죄를 예방하는 가장 기본적인 가로 시설물“이라며 “주민들의 재산과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유사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작구=박정부 기자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