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사회
                          사회
[제 382호]전남도, 근해 허가 어선 불법 조업 뿌리 뽑는다
전라남도는 최근 기상 악화나 야간을 이용한 기업형 근해 허가 어선들의 불법 조업행위가 늘어남에 따라 이달 말까지 우심해역을 중심으로 불법 어업 지도·단속을 한층 강화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조업 금지구역 위반, 변형 어구 사용, 어업 허가 조건 위반, 금지 어구 적재, 일몰 후 조업 등 다양한 유형의 불법 조업으로 어린 물고기까지 어획함에 따라 단속 요청 민원이 꾸준히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전남지역에서는 지난 2014년 18건의 불법어업행위를 적발된 데 이어 2015년 22건, 2016년 27건으로 적발 건수가 늘고 있다.
 단속반은 어업지도선 4척, 특별사법경찰 공무원 26명 2개 반으로 편성됐다. 단속은 육·해상에서 동시에 이뤄진다.
 전라남도는 이에 앞서 관련 어업 협회, 단체, 허가 어업인들에게 단속계획을 예고한 바 있다.
 특히 불법 어업을 원천적으로 뿌리 뽑기 위해 앞으로 불법어업 적발 시 범칙 어획물뿐만 아니라 불법 어구를 전량 몰수하고 행위자를 사법조치 하는 등 강력 대응할 계획이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근해허가 어선의 불법어업을 근절해 수산자원을 보호하고 어업인 스스로 어업질서를 지킬 수 있도록 홍보 및 계도 활동을 병행해 강력히 단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남=박종천 기자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