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지방
                          지방
[제 374호] 경기도, 결핵 인구 10 만 명당 55명-50명으로 줄인다
경기도가 인구 10만 명당 55명 수준인 결핵환자 발생률을 올해 50명으로 줄인다.
 도는 올해 결핵발생률을 2015년 기준 도민 10만 명당 55명 대비 10% 낮추고 2020년에는 10만 명당 44명인 20%감소를 목표로 ‘2017 결핵 퇴치사업’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사업비는 지난해 61억 원보다 35억 원 늘어난 96억 원으로 결핵 퇴치사업을 실시한 이래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사업은 높은 인구밀집도, 외국인 유입 증가 등으로 결핵 신환자가 꾸준히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됐다.
 경기도 결핵 신환자는 2011년 7,761명, 2013년 7,523명, 2015년 6,782명, 2016년 6,577명 등으로 감소 추세다.
 그러나 지난해 기준 전국 환자 3만892명의 21.2%를 차지하는 등 발생비율이 여전히 높은 실정이다.
 이에 도는 노숙인, 65세 이상 고령자 등 취약계층과 고위험군에 대해 결핵검진을 실시하고 잠복결핵을 관리하는 등 지역사회 결핵 확산을 방지할 방침이다.
 먼저 노숙인, 외국인 근로자, 다문화가정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이동검진과 집단검진을 실시한다. 총 검진대상은 46만9,600명으로 지난해 검진한 41만7,997명보다 5만 명 이상 늘었다.
 또 한 집단에서 결핵환자가 6개월 이내 2명 이상 발생한 경우에는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을 중심으로 집단 검진할 예정이다.
 해외유입 결핵관리를 위해 중국, 스리랑카, 러시아 등 결핵 고위험국 18개국 출신의 외국인에 대해서는 보건소에서 결핵진단과 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해당국가 외국인은 입국 전 결핵 진단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하며 입국 후에는 체류연장, 체류자격 변경 시 결핵 확인서를 내야한다.
 도는 보건소와 대한결핵협회 경기도지부를 연계한 의료영상정보시스템(PACS)을 통해 흉부X선 영상판독을 지원하고 노인, 노숙인 등 취약계층과 학교 등 집단시설을 중심으로 이동검진을 추진할 방침이다.
 안산 등 외국인 밀집지역에 대해서는 주 1회 이상의 순회 이동 진료를 진행한다.
 도내 27개 병원과 민간공공협력도 강화한다. 이들 권역별 민간의료기관에는 간호사 42명이 배치돼 보건소와 결핵관리를 위한 분기별 회의도 개최된다.
 이 외에도 의료기관, 어린이집, 장애인 시설 등 집단시설 종사자 10만여명을 대상으로 한 잠복결핵 검진이 추진된다. 검진대상은 채혈검사 후 양성자에 한하여 흉부X선 검사도 시행된다.
 조정옥 감염병관리과장은 “결핵이 사회활동이 활발한 20∼60대와 70세 이상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하고 집단시설에서 증가추세를 보이는 점을 감안해 효과적인 결핵 퇴치사업 계획을 마련했다”며 “결핵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를 강화하고 유관기관과 협조해 철저히 관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기=김명화 기자경기도, 결핵 인구 10만 명당 55명→50명으로 줄인다
2017년 결핵 퇴치사업 계획 수립. 사업비 96억 원 투입 = 김명화 기자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