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문화/복지
                          문화/복지
[제 262 호] 서울시, 공무원 222명 초기 응급구조 활동 가능해진다
서울시, 공무원 222명 초기 응급구조 활동 가능해진다
- 11~12일 양일간 응급처치법 교육, 시민 안전 지킴이 양성
- 심폐소생술, 자동제세동기 작동법, 기도폐쇄시 처치법 등 실무교육
- 시정현장, 출․퇴근 시, 휴일 등 언제 어디서나 초기 응급구조 지원 가능
- 서울시 직원을 시작으로 하반기 산하 사업소 직원까지 교육 확대 계획

서울시는 불시에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응급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서울시 직원 등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에 관한 실무교육을 실시, 이들로 하여금 출․퇴근시나 휴일 등에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에서 시민의 생명을 지키는 시민안전 지킴이 역할을 수행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 교육인원 : 222명(’11. 4.11~4.12, 2일간 4시간 과정)
- 강 사 : 서울시 소방재난안전본부 응급구조사
※ 2010년 상․하반기 2회에 걸쳐 233명 응급처치요원 양성

응급처치요원 실무교육은 소방재난안전본부 전문 강사진에 의한 심폐소생술, 자동제세동기 사용법, 기도폐쇄환자 처치법 등 이론과 실기 중심이다.
교육을 마치게 되면 응급처치자격을 인증하는 수료증이 발급되며, 사무실이나 행사장 등 어디서나 유사시 구조활동을 벌이게 된다
이들 응급처치요원들은 사고 현장에 119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환자 상태를 살피면서 즉각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응급구조 역량을 갖춤으로써 “시민이 행복한 서울”을 만드는 시민안전 지킴이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심정지 상황에서의 응급처치의 효과>
○ 심정지가 발생되고 4~5분이 경과하면 뇌손상이 시작되므로 목격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행하지 않으면 치명적일 수 있으나
○ 즉각 응급처치만 취하게 되면 그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음.
○ 통상 심정지가 발생된 후 심폐소생술이 1분 지연될 때 마다 생존율은
7~10% 감소되지만
○ 심폐소생술 시행으로 1분 지연에 따른 생존율 감소를 2.5%~5% 정도로
줄일 수 있어 119 구급대의 현장 도착 전 응급처치는 대단히 중요함.
서울시 권해윤 인력개발과장은 “예기치 못한 응급상황에서 당황하지 않고, 즉각 조치를 취할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우리시 직원을 대상으로 응급처치요원을 양성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서울시에서는 직원 누구나가 이러한 교육 과정을 거쳐 직장 및 가정에서 뿐만 아니라 생활 현장에서도 유사시 신속 대처할 수 있도록 산하 사업소 직원들까지 교육을 더 확대해 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장애인 편의제공 기관 확대
- 장애인차별금지법에 따라 ‘학교, 의료기관, 고용사업장’ 으로 적용 범위 확대 -
- 경사로 등 편의시설 및 기구 설치, 보조인력 제공 등 정당한 편의 제공해야 -
- 신규 적용 기관 금년중 이행실태 모니터링, 교육 및 지도 강화 -

11일부터 교육, 고용, 정보통신&#8231;의사소통 분야에서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이하, ‘장애인차별금지법’)에 따른 ‘정당한 편의제공‘ 적용 대상기관이 확대된다.

장애인차별금지법은 비용부담&#8231;준비기간 등을 감안하여 2008년 4월 11일 제정 이후 2015년 4월 11일까지 매년 정당한 편의제공 의무 기관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이번 법 적용 대상 확대에 따라 11개 유형의 기관이 추가되어 30개 유형의 기관이 이법에 따른 정당한 편의제공 의무를 가지게 된다.

교육분야에서는 지금까지 장애인 특수학교, 특수학급, 장애인전담 보육시설이 대상이었으나 (적용기관) 이번 대상기관 확대로 국&#8231;공립 유치원, 국&#8231;공&#8231;사립 각급 학교, 국&#8231;공립 및 법인 보육시설 중 영유아 100인 이상 시설, 영재학교 및 영재교육원이 장애인에게 각종 편의를 제공하여야 한다.

이에 해당되는 교육기관은 장애인을 위해 편의시설의 설치, 교육보조인력의 배치, 이동용 보장구 및 교육 보조 장비 등을 제공하여야 한다.
고용분야에서는 기존 상시 300명 이상 근로자 고용사업장에서 100명 이상의 고용 사업장으로 대상 범위가 확대되었으며 장애인이 비장애인과 동등한 고용 조건에서 일할 수 있도록 경사로 등 설치, 근무시간 변경 또는 조정, 훈련 보조인력, 장애인 보조기구 등의 정당한 편의를 제공하여야 한다.

또한 정보통신&#8231;의사소통분야에서는 확대된 교육기관, 사업장 외에 의료법상 병원, 치과병원, 한방병원, 요양병원이 그 대상에 포함되며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장애인에게 제공하는 정보 등에 대해서는 수화, 점자자료 등 필요한 수단을 제공하여야 한다.

이번에 대상이 되는 기관은 과도한 부담이나 현저히 곤란한 사정 등이 있지 않는 한 장애인에게 편의를 제공하여야 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아 장애인이 진정을 제기한 경우 차별을 이유로 시정권고나 시정명령 등을 받을 수 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새로이 장애인차별금지법의 대상이 되는 기관에 대해서는 올해 안에 그 이행실태에 대해 모니터링을 하고 교육 및 지도를 통해 그 이행수준을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수 기자]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