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국토/환경
                          국토/환경
[제426호]수원시, 악취 주범 은행나무 암나무 다른 나무로 교체
환경 / 종합
경기도 수원시가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은행 열매를 제거해 가을철 도로변 악취 문제를 해결한다.
 시 공원녹지사업소는 주요 대로변, 상가 밀집 지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대상으로 `은행 암나무 수종(樹種) 교체 사업' 등을 전개한다.
 지난해 시작한 은행 암나무 수종 교체 사업은 도로변 악취의 주범이 되는 `은행 열매'를 맺는 은행 암나무를 다른 나무로 바꿔 심는 것이다.
 지난해 은행나무를 전수 조사하고 수종 교체를 위한 연차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올해 4월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해 은행 암나무 600여 그루를 은행 수나무, 느티나무 등 다른 나무로 교체했으며 2022년까지 예산 36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아직 교체하지 못했거나 보존 가치가 있는 은행나무는 열매 털기 작업을 하며 특수 장비(은행 열매 진동 수확기)를 활용해 은행 열매를 털어 악취를 없앤다.
 은행나무 열매와 낙엽을 한꺼번에 처리할 수 있는 '은행 열매 수집망'도 설치했다.
 은행 열매 수집망은 나무에 해를 가하지 않고 열매와 낙엽을 제거하는 친환경 방법이며 현재 팔달로와 창룡대로에 9개 수집망이 설치돼 있다.
 수집망은 은행 열매 악취를 완전히 제거하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통행량이 비교적 적은 곳, 도로 주행 차량에 방해를 주지 않는 곳에 설치한다.
 시는 은행 열매 수집망의 효과 등을 시민과 함께 점검하고 효과가 있으면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최광열 수원시 공원녹지사업소장은 “가을철에 접어들면서 버스정류장, 상가 밀집 지역 등을 중심으로 은행 열매 악취를 호소하는 민원이 폭주하고 있다”면서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임화철 기자

시 전체 가로수 7만5천500그루 가운데 은행나무는 1만2천167그루이며 그중 열매를 맺는 암나무는 33%인 4천313그루
다.
은행나무는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고 도시 미관에도 좋아 가로수로 적합하지만 열매로
인한 악취 등으로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수원=임화철 기자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