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경찰/소방
                          경찰/소방
[419명]\'마약류 등 약물 이용범죄\' 집중단속 3개월 총 3,994명 검거,920명 구속
단속성과 분석을 토대로 지속된.안정적 후속대책 마련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강남 클럽 폭력사건에 이어 국민의 의혹이 제기된 ‘마약류 등 약물 이용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지난 3개월(2. 25.∼5. 24)간 집중단속을 실시하였다.  경찰은 범죄 카르텔의 입구인 마약류범죄를 1차 범죄, 약물 이용 성범죄를 2차 범죄, 이를 악용한 불법촬영·유포범죄를 3차범죄로 설정하는 등 ‘3단계 카르텔’로 규정하여, 지난 3개월간 총 3,994명을 검거하고, 이 중 920명을 구속하였다.  유형별로 1차 범죄는 3,833명 검거(구속 886명), 2차 범죄는 52명 검거(구속 23명), 3차 범죄는 109명을 검거(구속 11명)하였다.  특히 연예인·재벌가 5명을 검거(구속 4명)하는 등 사회특권층에 대해서도 성역 없이 수사하였으며, 또한 대형 유흥업소 148개소를 단속하여 성매매사범 615명을 검거(구속 7명)하고, 무허가 유흥주점 영업을 한 소위 ‘불법 클럽 음식점’도 43개 소를 단속하여 58명을 검거하였으며, 유흥업소 단속과 연계하여 총 19억 1,236만원을 기소 전 몰수보전 신청하고 현금 1억 1,470만원을 압수하였으며 국세청에 276억 7천만원을 과세하도록 통보하였다.  소위 강남 클럽을 중심으로 한 불법행위도 엄정 수사 중이다.  아울러, 강남 클럽의 불법행위에 대한 국민의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 서울청 차장을 팀장으로 하여 전담 수사체제를 구축하고, 마약류 등 관련범죄뿐만 아니라 유착범죄까지 303명을 검거, 28명을 구속하는 등 철저히 수사하고 있다.  미성년자 클럽 출입사건 무마 명목 금품수수, 부실수사 관련 현직 경찰관 10명을 포함, 39명을 검거(구속 2명)하였고, 클럽 ‘소방점검 일정 등 사전 정보 제공’ 대가로 금품 수수한 현직 소방관·구청공무원 등 13명을 입건하여 수사 중이다.  1차 범죄인 클럽 내 마약류 유통사범 134명 검거(구속 17명), 2차·3차 범죄인 여성 상대 불법영상 촬영·유포, 성매매알선 및 집단성범죄 사범 총 83명을 검거하여 7명을 구속하였다.  이 외에도 클럽과 연관된 폭행·상해, 횡령 및 조세포탈 사건 등 관련 피의자 32명을 검거(구속 2)하였다.  경찰은 수사결과가 미흡하다는 비판에 대해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현재 수사 중인 경찰 등 공무원 유착비리에 대해서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히 수사하고, 종합적인 유착 방지 대책을 마련하여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마약으로부터 안전한 나라’ 구현을 위해 3개월간 성과를 분석하여 안정적·지속적 관리를 위한 후속대책을 시행한다.  경찰청에서는 마약류범죄를 체계적·지속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집중단속 성과 분석과 마약류범죄 수사 자문위원들의 의견 등을 바탕으로 후속대책(4대 추진전략·12개 추진과제)을 마련하였다.  이번 집중단속 종료 후에도 마약류 범죄에 대한 상시 관리·단속체제로 전환하여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는 한편, 유착근절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경찰청은 강남 클럽 불법행위에서 촉발된 경찰 유착 고리를 근절하고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경찰로 거듭나기 위해 후속 유착근절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오 기자`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