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경찰/소방
                          경찰/소방
[제 369호] 최근 3년간 국외도피사범 송환 2배 증가
경찰청(청장 이철성)은 2016년 국외도피사범 송환은 297명으로 전년 대비 38%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가별로는 필리핀 84명(28.3%), 중국 65명(21.9%), 태국 49명(16.5%), 베트남 28명(9.4%), 캄보디아 23명(7.7%) 순이며, 죄종별로는 사기·배임 등 경제사범 106명(36.0%), 살인·강도 등 강력사범 19명(6.4%), 도박사범 17명(5.7%), 마약사범 12명(4.0%), 폭력사범 7명(2.4%) 순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3년간(2014∼2016년) 국외도피사범 송환은 매년 20% 이상 증가했다. 특히 2015년과 2016년에는 각각 전년 대비 46%, 38%씩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필리핀·중국 등 주요 도피 대상국과의 고위급 회담, 외국 경찰과의 수사기법 공유 및 추적정보 교환 등 국외도피사범 송환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거둔 성과라고 덧붙였다.
 특히, 국외도피사범이 최근 3년간 75% 증가했으나, 도피사범 송환 인원은 100%(2배) 증가해 송환이 도피사범 증가율을 크게 앞서고 있다.
2016년 4월 필리핀 코리안데스크(한국인 관련 수사공조 담당부서)에 우리 경찰관 4명을 추가로 파견(2명 →6명)해 현지 경찰과의 공조를 강화했다.
 그 결과, 필리핀 도피사범 송환이 2015년 47명에서 2016년 84명으로 대폭(79%↑)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최근 주요 송환 사례로는 2004∼2008년 주가조작 등으로 1만여 명으로부터 2천500억 원을 편취한 후, 중국으로 밀항한 이 모씨(남, 46세)를 현지 제보를 바탕으로 중국 공안과의 공조로, 20시간여 추적 끝에 검거해 2016년 1월 8일 국내로 송환했다.
 2012∼2013년 베트남에서 전화금융사기 콜센터를 차려두고 한국에 있는 500여 명으로부터 17억 원을 편취한 후, 다시 2015년 태국으로 도피한 양 모씨(남, 30세) 등 2명을 태국 이민청과 공조, 비자심사를 위해 이민청에 출석한 피의자를 검거해 2016년 9월 1일 국내로 송환했다.
 또한, 필리핀 코리안데스크에 파견한 우리 경찰관도 국외도피사범 송환에 크게 기여했다.
 최근에는 필리핀에서 현지 경찰 등과 공모한 후, 한국인 2명을 필리핀으로 유인한 뒤 미성년자와 성매매했다는 이유로 체포·협박해 5천200만 원을 강취(속칭 셋업사건)한 김 모씨(남, 47세)를 검거해 지난 1월 11일 국내로 송환한 사례도 있다.
 2016년 4월 필리핀 세부로 파견한 코리안데스크 담당관은 파견 이후 2000년 경기도 가평에서 장의사 부부를 살해하고 밀항했던 강 모씨(남, 48세)가 세부에서 가명을 쓰고 생활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3개월여 추적 끝에 소재지를 확인해 필리핀 이민청과의 공조로 검거, 2016년 9월 21일 국내로 송환했다.
김영오 기자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