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법무/검찰
                          법무/검찰
[제394호]어려운 여건에서 교육받는 이민자들, 힘내세요!
법무부, 사회통합프로그램 참여자들에게 천사공익기금 전달
2013년 한국에 입국한 중국 출신 N씨(37세,여)는 시각장애인인 한국인남편과 아들(5세)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다.  기초생활수급자인 남편의 수입이 없고 한참 커가는 아들의 학원비라도 벌어야 하기 때문에 힘들게 청소 용역일을 하면서도 법무부에서 운영하는 사회통합프로그램 수업에 빠지지 않고 참여하고 있다.  사회통합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어와 한국문화 등 교육을 받을 수 있고 나중에 귀화심사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10일 법무부는 N씨처럼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사회통합프로그램에 열심히 참여중인 이민자를 지원하기 위해 전국에서 31명을 선정하여 법무부 직원들이 모금한 금액 총 1천5백만원을 각 지방 출입국관리사무소에서 전달하였다.  법무부는 직원들이 월급의 천원 미만액을 십시일반으로 모아 기금으로 조성하여 국민(범죄피해자 등)과 이민자에게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이민자들은 한국에 생활기반이 있는 결혼이민자, 외국국적 동포, 난민들로 낮에는 생계를 위해 일을 하면서도 야간이나 주말에 ‘사회통합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열심히 한국어와 한국사회에 대한 공부를 하고 있는 사람들이다.  기금 전달식이 열린 인천출입국관리사무소에 참석한 N씨는 “남편과 아들 걱정에 항상 마음이 무거웠는데 법무부장관을 비롯한 직원들이 이렇게 도와주니 정말 너무 감사하다. 열심히 공부해서 빨리 국적을 취득하고 가족과 행복하게 살고싶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인천출입국관리사무소장(안규석)은 N씨 등 6명에게 기금을 전달하며 직접 쓴 격려 편지에 “앞으로도 어려운 이민자들을 돕는 따뜻한 법무부가 되겠다”고 했다. 김영오 기자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