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법무/검찰
                          법무/검찰
[제392호]국민-경찰-연구자가 함께 치안현장의 문제를 과학기술로 해결 위해 나선다
전국민 대상 과학기술에 기반한 치안현장 문제해결 아이디어 모집
 대다수의 사건·사고는 일상생활에서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생활형 범죄·사고로, 국민의 안전한 생활을 위해 국민과 경찰, 연구자가 함께 손을 잡고 치안현장의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경찰청(청장 이철성)은 국민생활 안전을 위해 과학·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범죄와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치안현장 맞춤형 연구개발 시범사업(일명 ‘폴리스 랩 사업’)'을 착수한다고 밝혔다.  폴리스 랩 사업은 그간 관심이 저조했던 범죄 예방과 사회적 약자 보호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분야 중 현장(국민, 경찰)에서 필요로 하는 문제의 해결을 위해 단기간(3년) 내에 연구와 실증까지 수행할 예정이다.  현장의 문제를 정확히 진단하고 해결하기 위해 폴리스 랩 선정부터 연구개발과 실증까지 전 과정에서 국민, 경찰, 연구자가 함께 참여하는 리빙랩(Living-Lab) 방식을 도입하였다.  이를 위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과학기술을 접목시켜 해결할 현장의 문제점 및 개선 아이디어를 2월 26일(월)부터 3월 16일(금)까지 모집하고 있다.  평상시 생활주변에서 느끼는 문제를 ‘국민 생각함’과 한국연구재단의 ‘기획마루’를 통해 제안하면 된다.  어떤 내용을 제출해야 할지 모르겠다고요?  모집된 아이디어는 전문가 검토를 거쳐 폴리스 랩으로 선정하고, 폴리스 랩 별 원천기술을 보유한 연구자 공모를 통해 맞춤형 솔루션을 도출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와 경찰청은 과학·정보통신 기술이 공공안전 및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여 국민 개개인의 삶의 질 향상이라는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하며, 앞으로 3년간의 시범사업을 통해 국민의 안전 체감도 향상 등의 성과를 기초하여 본 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영오 기자국민-경찰-연구자가 함께 치안현장의 문제를 과학기술로 해결 위해 나선다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