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법무/검찰
                          법무/검찰
[제 370호] 세관공무원 사칭 외산골프재로 속여
이천경찰서(서장 신상석)는 지난해 11월 부터 올해 1월 중순경까지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를 거점으로 고급 외제차량을 타고 다니며, 세관공무원 또는 기업 대표이사 행세를 하고 휴게소에서 휴식을 취하는 피해자들에게 접근하여 저가의 골프채를 일본산 유명브랜드의 최신 골프채인 것처럼 속여 피해자 A씨(49세, 남) 등 9명을 상대로 800만원을 편취한 피의자 B씨(57세, 남) 등 5명을 사기 및 상표법 위반으로 이 중 주범 B씨를 구속하고 나머지 4명을 입건하여 24일 송치하고, 저가 골프클럽 2세트 및 위조 스티커 2,000매를 압수하였다.
 이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해 2016. 12. 10. 피해자의 피해 사실을 접수하고 추가 피해가 속출할 것으로 예상됨은 물론 다가오는 설날을 앞두고 전국 고속도로의 차량 통행량이 증가함으로써 유사 범죄가 추가적으로 발생할 것을 우려하여 사건 접수 즉시 추적 수사 중 중부고속도로 A휴게소에서 피해자 A씨(49세,남)를 상대로 추가 범행하는 주범을 현행범인으로 체포한 것이라고 밝혔다.
 피의자 B씨의 범행 수법은 외제차량을 타고 다니며 자신의 신분을 기업체 사장의 운전기사 또는 세관공무원으로 행세하고 중부·경부·영동고속도로 등을 떠돌며 홀로 휴게소를 이용하는 손님들에게 접근해 세관에 근무하는 지인이 “일본에서 직수입한 혼마 골프채 몇 세트를 저렴하게 구해줬다. 구경이나 해보아라”며 차량으로 유인, 피해자들을 안심시키는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경찰관계자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고급 승용차를 타고 다니며 공무원 또는 기업체 사장의 운전기사를 사칭하고 저렴하게 골프채 세트를 판매하는 유사 범죄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김영수 기자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