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정부/종합
                          정부/종합
[제403]대한민국 사법부 70주년 기념식 열려
`국민과 함께하는 사법' 주제로…훈·포장도 수여
 올해는 대한민국이 사법주권을 회복한 지 70주년이 되는 해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 대법원에서 열린 사법부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매년 `대한민국 법원의 날' 기념식은 대법원 본관 1층 대강당에서 열려왔는데, 올해 기념식은 특별히 국민이 사법부에 맡긴 헌법적 사명을 되새기고 초심으로 돌아가자는 취지에서, 과거 수많은 판사들의 임명식이 열렸고 지금도 대법관들의 취임식이 열리는 2층 대법정 앞 중앙홀에서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사법부 70주년 기념 훈·포장도 수여되었다. 인권분야에 한승헌 변호사가 선정되여 국민훈장 무궁화장이 수여되었고, 법관의 양심분야에는 故 이영구 전 판사, 여성·노동분야에는 김엘리 교수가 선정되어 국민훈장 모란장이 수여되었다. 이번 선정은 사상 최초로 국민들의 추천으로 선출되신 분들로 더 뜻깊었다.
 기념식과 함께 대법원에서는 `국민과 함께하는 사법'을 주제로 70주년 기념 학술대회와 함께 `상징으로 보는 사법부' 라는 특별전시회도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지난 정부 시절의 ‘사법농단’과 ‘재판거래’ 의혹이 사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뿌리째 흔들고 있다”라면서 “온전한 사법 독립을 이루라는 국민의 명령은 국민이 사법부에게 준 개혁의 기회이기도 하다. 의혹은 반드시 규명되어야 하며, 만약 잘못이 있었다면 사법부 스스로 바로잡아야 한다. 저는 사법부가 국민의 희망에 응답할 역량이 있다고 믿는다”고 사법부 스스로의 개혁을 당부했다. 이만재 기자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