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정부/종합
                          정부/종합
[제 373호] 행자부, \'주민등록 인구 3명 중 1명은 40~50대
 주민등록 인구의 연령별 분포는 40대가 17.0%로 제일 많고, 50대 16.4%, 30대 14.5%, 20대 13.0%, 10대 10.5%, 60대 10.5% 순이며, 70대 이상은 9.3%인 것으로 집계됐다.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에 따르면 올해 2월 말 현재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는 5천171만2천221명으로 지난 1월 말에 비해 7천889명(0.02%) 늘었고, 전년 동기에 늘어난 1만3천827명에 비해 덜 늘었다.
 주민등록 인구 구성은 거주자가 5천120만6천921명(99.02%), 거주불명자가 45만7천507명(0.89%), 재외국민은 4만7천793명(0.09%)이다.
 주민등록 세대수는 2천135만2천287세대로, 2017년 1월 2천131만2천864세대보다 3만9천423세대가 증가했다. 세대당 인구는 2.42명이다.
 지난달과 비교할 때 경기(1만2천646명), 세종(2천661명), 충남(2천518명), 제주(1천348명) 등 7개 시도의 주민등록 인구는 늘어났다.
 그에 반면, 경북(2천474명), 경남(1천799명), 울산(1천699명), 전남(1천583명), 전북(1천343명) 등 10개 시도의 인구는 감소했다.
 시·군·구의 주민등록 인구는 지난달과 비교할 때 경기 화성(5천148명), 김포(3천977명), 서울 강동구(2천850명), 대구 달성군(2천496명) 등을 포함한 72개(전체 시군구 226개의 31.9%) 지역에서 증가했다.
그에 반면, 경남 창원(-1천499명), 경기 과천(-1천239명), 광명(-1천224명), 서울 노원구(-1천110명), 경기 안산(-1천69명), 서울 영등포구(-975명) 등 154개(68.1%) 지역의 주민등록 인구는 감소했다.
 주민등록 인구는 2008년부터 2017년 2월까지 경기(144만9천2명), 인천(25만1천570명), 충남(16만5천340명), 세종(15만6천74명) 등 13개 시도에서 증가했다.
 그에 반면, 서울(-26만9천415명), 부산(-6만9천99명), 전남(-1만8천203명), 대구(-8천146명) 4개 지역은 2008년 대비 감소했다.
 울산(5만7천550명), 광주(4만5천825명), 대전(3만2천982명), 경북(2만2천398명)은 2008년 대비 주민등록 인구는 증가했으나, 대전은 2014년부터, 광주는 2015년부터, 울산과 경북은 2016년부터 감소하기 시작했다.
 시·군·구 주민등록 인구가 2008년에 비해 많이 증가한 곳은 경기 화성(20만292명), 용인(17만5천711명), 남양주(15만6천599명) 등의 순으로 총 92개 지역(전체 시군구 226개의 40.7%)이 증가했다.
 이에 반면, 인구가 감소한 곳은 서울 노원구(-5만289명), 영등포구(-3만9천35명), 광주 북구(-3만4천130명) 등 134개(59.3%) 지역이었다.
 올해 2월 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의 연령별 분포는 40대가 17.0%로 제일 많고, 50대 16.4%, 30대 14.5%, 20대 13.0%, 10대 10.5%, 60대 10.5% 등 순이다.
 서울, 경기를 포함한 9개 시도는 40대가 제일 많고, 부산, 강원, 충북, 경북 등 7개 시도는 50대가 많았으며, 세종은 30대 인구 비율이 가장 높았다.
 만19세∼20세 인구는 134만6천743명으로 경기(25.1%)와 서울(18.0%)이 43.1%를 차지했다.
 2008년부터 2017년 2월까지 주민등록 인구의 연령 분포를 보면, 만0세에서 14세 비율은 2008년 17.2%에서 2017년 2월 13.3%로 감소했다.
그리고 만15세에서 64세는 73% 전후를 유지하고 있으며, 만65세 이상은 2008년 10.2%에서 2017년 2월 13.7%로 증가했다. = 강병열 기자 =
[ 목록 ]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