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법률신문은 신문 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전체기사목록
          종합
          정부/종합
          국회/법률
          법무/검찰
          경찰/소방
          국토/환경
          판례
          문화/복지
          지방
          사회
          사설/칼럼
HOME >사설/칼럼
                          사설/칼럼
[제 382호]컬럼
부산은 아직도 “70년대식” 재건축인가?

서울, 대전, 대구, 광주, 인천, 울산, 부산의 “재건축 지역”의 현황을 면밀하게 분석해보니 특별시, 광역시마다 특별한 “자체단체장”의 노하우와 재건축 조합장과 시행시공 건축회사 간의 복잡한 관계가 극에 도달하면서 그 피해는 고스란히 철거대상 주민이 떠맡게 돼 “법”에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건축 조합의 횡포가 날로 험악해 주민들이 불안을 느낀 나머지 경찰에 고발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심지어는 부산 서구 동대신동 대영로 일대에 철거대상 주민들 집안까지 무단침입하여 살림살이 등을 박살내 겁을 주는 횡포를 서슴치 않고 있다.
 재건축 시행사와 시공사가 지역 단체와 지역 조직을 동원하여 철거대상 주민들에게 법의 눈을 피해가며 갖은 횡포를 저질러 사나운 진돗개까지 몰아내는 전쟁을 감행하는 상황이 실제로 벌어지고 있다.
 부산 서구청, 부산 시청 등은 “나 몰라라 철거대상 주민이 알아서 당해라”하는 “70년대식” 정책을 실행하고 있어 새 정부의 시책에 어긋나는 바 “집중수사”가 요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더구나 집안에 침입했다가 개에게 물린 상황과 경찰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여자 주인과 조합에서 내보낸 조직과 한판승부 직전까지 간 사례가 있는데도 부산시는 관심조차 없는 것 같다.
 문재인 정부는 “부산 철거전쟁”에 적극 개입하여 60여년된 동일교회와 남은 약40여 가구들의 “형평성”있는 합의의 내면까지 들여다보고 잘못된 실행은 바로 잡아줘야 할 것이다.
 무단침입한 자들이 도둑이든 조직 단체든 법은 공정하게 법적처리하고 경찰도 수사하여 관계자들을 법정에 세워야 할 것이다.
 재건축 직원들과 “김두한식 결투”를 벌이겠다고 출동한 경찰관 앞에서 주먹을 불끈 쥔 김전도사의 모습은 프랑스의 영웅 잔다크를 보는 것 같다고 주민은 말한다.
 형평성 잃은 “보상문제”에 부산시와 정부가 나서서 타곳으로 이사할 수 있게 해줘야 남은 교회와 일부 주민들이 안심하고 옮길 것 아닌가?
 법률 언론들은 계속 이를 주시하며 철거주민들이 안심하고 이사할 때까지 보도를 멈추지 않을 것이다. 까마귀 단체들도 신중하게 무력으로 연약한 주민들에게 폭력을 행사하지 말기를 바라며 부산시가 속히 나서서 해결하기를 촉구한다. 김철수 국장
기사리스트
  [제 382호]컬럼 2017년 8호
  [제 382호]부실 대응으로 사태키운 식약처 2017년 8호
  [제 373호] 언론인이 넘 부끄럽다 2017년 3호
  [제 373호] 얼 국가유공자 얼마남지 얺은 마지막 삶을 따뜻하게 보낼 2017년 3호
  [제 373호] (사)상주문경예천 범죄피해자지원센터 2017년 3호
  [제 364호] 악인들이 판치는 세상에서 2016년 11호
  [제 358호] 50년 전 맹호사단 파월 10개월 만에 ~ 승전보 ~ 2016년 8호
  [제 354호] 기자파일 2015년 6호
  [제319호] 세계는 `전자화폐` 시대 속으로 2014년 11호
  [제316호] 게파라치의 눈 2014년 9호
  [제281 호] 칼 럼 2012년 7호
  [제 282 호] 독자칼럼 2012년 7호
  [제 278 호] 칼 럼 2012년 5호
  [제290호] 건강수첩 2012년 2호
  [264호] 칼 럼 2011년 6호
  [제 262 호] 일본의 지진여파와 땅 욕심 2011년 4호
  [제276호] 칼 럼 보호관찰제의 어제와 오늘 2011년 4호
  [253호] ㅡ 칼럼 ㅡ 대검 중수부 수사에 거는 기대 2010년 11호
  [236호]* 칼 럼 *선진 교통질서 정착 필요하다 2010년 4호
  [235호] *사설* 총리공관 현장검증의 시사점 2010년 3호
1 2 [ 처음목록 | 목록]  
회사소개 | 연혁 | 지사소개 | 광고구독문의 | 취재요청 기사제보
대표전화 : 02) 9533-114 취재본부 02)795-2264 FAX : 02) 921-9709    등록번호 문화 다 06374
대한법률신문   발행인 : 황광만  편집국장 : 한명구  인쇄인 : 이정자   주소 : 서울시 성북구 동선동1가 43
copyrightⓒ 2007 by 대한법률신문 all right reserved       webmaster